Skip to content

Posts 기획자의 욕심에 대한 생각 #
Find similar titles

지인에게 "(기획 범위에 대한) 욕심을 줄였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후에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이상한 표현이었다. 나도 기획을 하건 개발을 하건 항상 욕심이 많기 때문이다. 프로젝트가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큰 만큼 욕심도 커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내가 정말 하고 싶었던 말을 제대로 표현하려면 뭐라고 해야 하는지 고민을 해봤다.

쫌 추해도 정밀하게 교조에 따라 풀어서 써보면 이런 표현이 적당할 것 같다:

정말 프로젝트가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크다면, 최소한의 기능(features)으로 필요한 만큼의 가능성(capability)을 제공하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했으면 좋겠다.

"사용자들에게 많은 기능을 제공한다"와 "사용자들이 많은 것을 할 수 있게(capable) 해주겠다"에는 차이가 있음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대해서는 Donald NormanSimplicity is not the Answer를 참고하면 좋겠다. 최소한의 기능으로 사용자들에게 많은 것을 주는 방법에 대한 힌트 중 하나로는 디자인이란 서로를 이롭게 연결하는 것을 참고하면 좋겠다.

이런 식의 접근은 사용자 측면, 운영 측면, 기획 측면, 개발 측면에서 여러 장점이 있고,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을 조금이나마 높일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Suggested Pages #

Other Post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