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osts 자연과 인공이라는 이분법 #
Find similar titles

Naturally Dangerous에 의하면 음식이나 건강이나 환경 같은 문제를 생각할 때 "자연적인 것은 좋은 것, 인공적인 것은 나쁜 것"이라고 성급하게 결론 짓는 것은 자연주의적 오류의 일종이다. 하지만 혹자는 이러한 주장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반론할 수도 있을 것이다:

저걸 단순히 논리적 오류라고 치부하기는 좀 무리가 있는 것 같다. ... 식품의 위험성을 현재 과학기술로 온전히 평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오만이고 이런 문제는 세월의 검증을 거쳐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미 세월의 검증을 거친 자연의 식품을 먹는 것이 온갖 과학적 검증을 거친 식품을 먹는 것보다 과학적으로 더 안전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이와 같은 주장에 또 다른 오류가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자연과 인공의 잘못된 이분법(False dichotomy)이다.

잘못된 이분법 #

식물이건 동물이건 간에 인간에 의해 사육되고 경작되기 시작하면서 이미 인공적(보통 인위적이라고 하지만 운을 맞추기 위해 인공적이라는 표현을 쓰겠다)인 형질 변화(보통 유전적 변화에서 기인)가 생길 수 밖에 없다. 이러한 종류의 품종 계량은 초기에는 무의식적으로, 어느 시점부터는 의식적으로 행해졌고, 이는 지금도 계속 되고 있다. 유전자 조작 식품(Genetically modified food)은 조금 더 정밀한 품종 계량에 다름 아니다.

상황이 이러한데 우리에게 익숙한 방식의 품종 계량은 "자연적"으로, 그렇지 않은 방식은 "인공적"으로 범주화하는 것은 그 자체로 잘못된 이분법이다.

여기까지는 잘못된 이분법에 대한 얘기이고, 이 이분법이 올바르다고 가정하더라도(즉 동식물의 인공적 품종 계량이 전혀 없었다가 유전자 공학 덕분에 최근 몇 십년 사이에 생겨났다고 가정하더라도) 나는 위 주장에 공감하지 않는다.

과학 혹은 공학 vs. 자연 #

과학 문명이라는 것이 없던 시절 인간의 삶의 질이나 평균 수명은 현대 문명 국가에서와 큰 차이를 보인다. "세월의 검증을 거친 자연"의 방식대로 살자면 아마도 인간의 평균 수명은 20~30세 정도로 줄 것이다. 유산율이나 태어나자 마자 죽는 경우 등을 합치면 더 낮아질지도 모른다.

갑자기 "자연 식품" 얘기를 하다가 "자연 일반"에 대한 얘기를 하는 이유는 그 두 가지가 결국 같은 논리이기 때문이다. 자연이라는 것은 자연적 삶의 방식이건 자연적 식품이건 간에 애초에 인간 삶의 질과 평균 수명을 최대화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반면 과학 혹은 공학이라는 것은 다르다. 이들은 대체로 인간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방향으로 쓰이고 있고 유전 공학도 마찬가지이며 그 결과물 중 하나인 유전자 조작 식품도 그렇다. (몬산토와 관련된 논란을 생각하면 "현재 인류에게 이롭게 있다"는 주장은 조금 성급해보이지만)

나는 자연선택이라는 알고리즘의 힘보다 인간의 이성(즉 과학이나 공학)을 더 신뢰한다는 주장을 하는 것이 아니다. 난 오히려 인간의 이성보다 맹목적 자연선택이 더 넓은 범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이 두 가지 알고리즘의 지향점이 서로 다르다는 점, 따라서 "오랜 세월을 거친 자연"으로부터 인간의 웰빙을 기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점이다.

Suggested Pages #

Other Post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