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osts 카지노 게임 디자인과 체화된 인지 #
Find similar titles

Addiction by Design을 찔끔찔끔 읽고 있는데, 오늘 읽은 지문에서 뜻하지 않게 체화된 인지 이야기가 직접적으로 언급되길래 신이나서 공유해본다:

Yet over the course of repeated play something closer to what Ihde calls the "embodied relation," in which a person feels that a technological object is an extension of his own cognitive and even motor capacities, replaces a sense of the machine's alterity. "The machine is perfected along a bodily vector, molded to the perceptions and actions of humans," Ihde writes of technologies designed to promote a sense of embodiment. "The closer to invisibility, transparency, and the extension of one's own bodily sense this technology allows, the better."

"I get to the point where I no longer feel my hand touching the machine," Randall told me. "I feel connected to the machine when I play, like it's an extension of me, as if physically you couldn't separate me from the machine."

잠깐 다른 이야기인데, 관련 지문에서 Mihaly CsikszentmihalyiFlow (psychology) 개념도 자주 언급되고 있다. 따지고 보면 중독(Addiction)과 몰입은 종이 한 장 차이인데 그 차이가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 측면에서는 정반대라는 점도 재미있다:

  • 몰입: affirming, restorative, and enriching
  • 중독(소위 zone에 빠지는 경험): depleting, entrapping, and associated with a loss of autonomy

디자이너의 윤리적 책임의식 같은 것이 참 중요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컴퓨터 게임의 순기능과 역기능에 대한 다양한 논의도 몰입과 중독 사이의 밀접한 관계와 관련이 깊을 것이다.

다시 원래 이야기로 돌아가서, 신체의 확장과 관련하여 다음 요약을 참고하면 좋다:

Suggested Pages #

Other Posts #

0.0.1_20140628_0